이용안내|

고객센터

  장바구니| 마이페이지| 캐쉬충전|
문서/서식
건설서식
교육서식
금융서식
민원행정서식
법률서식
사업계획서
생활서식
세무회계서식
영문서식
회사서식
제례서식
기타서식
예문관련서식
레포트
경영/경제
공학/기술
인문/어학
생활/환경
사회과학
자연과학
농/수산학
의/약학
독후감
레포트표지
초중고기출/숙제
초등기출/학습자료
중등기출/학습자료
고등기출/학습자료
숙제자료
기타학습자료
논문/전문/방통대
논문
전문자료
원서번역
방송통신대
기타공부자료
방송통신대
강의자료/족보
영어공부(토익,회화,단어)
국가고시/자격증
편입학,일본어,중국어
법령/훈령/조례
관계법령모음
인문계열 인기순위
엄마를 부탁해 서...
시사 영어 ox 퀴...
음식관련 숙어
상황극 대본
세계 여행 영작 ...
여행 안내서
호텔 영어 회화
교과서와 취미
농구와 야구에 대...
친구에 대해서
공지사항이 없습니다.
엄마를 부탁해 서평
파일명 실용문.hwp 관련 뷰어 다운로드
분류 기타공부자료 > 강의자료/족보 > 인문계열
가격 100원 페이지 1페이지
등록일 2010년 11월 25일 판매자 page1004
구매 0건 조회수 2,388회
자료번호 #0078238 파일크기 26.0KB
키워드 : 내신
소개글 '엄마를 부탁해'라는 장편 소설을 읽고서 줄거리 조금과 느낀점을 많이 썼으며, 중학교 일 학년 수준입니다.
요약

서평(엄마를 부탁해)

처음에 책 제목을 듣고, 나름대로 심각한 일곱 살배기 얼굴이 떠올라 저도 모르게 ‘풋’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그 뒤에 숨겨진 이야기를 듣고 입을 다물고 말았습니다.

아마 저도 언젠가 이 책을 다른 사람에게 알려 줄 때가 올 겁니다.

그때 저도 어머니께서 가지고 계시는 애환’을 담고 있다고, 그렇게 말할 수밖에 없을 거 같습니다.

자식들에게 모든 걸 바치고 빈껍데기로 남아버린 한 어머니 이야기가 자식들이 제 몸을 갉아먹고 자라게 한 어느 거미와 겹쳐집니다.

이럴 때 사람들은 대개 눈시울을 붉게 하는 온갖 말들을 쏟아내는데, <엄마를 부탁해>는 ‘너’라는 2인칭 시점으로 담담하게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나, 그, 그녀’로 책을 보는 데 익숙해서 이 책을 읽기 어려웠습니다.

처음에는 누구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건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가끔 이렇게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겁니다.

  그래서 <엄마를 부탁해>에서 더 깊은 슬픔을 자아내고 있는 건지도 모릅니다.

죽은 자식을 품에 안고 그저 묵묵히 발을 내딛던 체로키 여인처럼 말입니다.

짧지만 깊은 여운을 남기는 게 마치 매화 향기처럼 그윽한 작풍이 여기 있습니다.

이 책에서는 너무 가까이 있어서 쉽게 지나치는 걸 새롭게 바라볼 수 있습니다.

저는 이 책을 읽으며 가까이에 있는 사물에 눈을 뜰 수 있었습니다.

그림을 그리는 듯, 이야기라서 쉽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너무 잘 넘어가서(?) 이리저리 엉뚱한 데로 빠져서 좀 그렇지만 말입니다.

그래서 역대 수학능력시험에 오르지 못했던 건지도 모를 일입니다.

<엄마를 부탁해>에서 나오는 ‘엄마’는 오늘날 우리 머릿속에서 없어져 가는 ‘옛 것’을 나타낸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엄마’는 그저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걸 묵묵히 이어가지 않았습니다.

추운 겨울날에도 제사에 쓸 홍어 비늘을 벗기느라 손이 얼어 터지는 걸 보다 못한 엄마는 홍어 껍질을 벗기지 않고 그대로 제사상에 올리고 ‘껍질을 벗기건 안 벗기건 홍어는 홍어다’라고 어른들 앞에서 서슴없이 말합니다.

형편이 어려워서 하나밖에 없는 딸을 가르칠 수 없다고 머리를 싸매고 드러누운 남편에게 불같이 화내며 발 벗고 나서는 ‘엄마’였습니다.

앞으로 우리가 이렇게, 나쁜 건 버리고 현실을 직시해야 하는 게 아닐까요?

그 답이 ‘옛 것’에 있다는 걸 <엄마를 부탁해>에서 말하고 있는 게 아닐까요?

‘옥상에 핀 민들레꽃’에서처럼 <엄마를 부탁해>에 나오는 현실, 도시 사람들 모습에 할 말을 잃고 말았습니다.

책 수십 권을 쓰는 사람 어머니가 까막눈이라니, 머리 아픈 엄마가 부르지 말랬다고 구급차를 안 부르는 딸이 이 세상에 어디 있을까요? 거기다 한 술 더 떠 아픈 사람을 방에 혼자 남겨놓고 잠을 잘 수 있다니, 진돗개 때문에 펄펄 뛰었던 걸 기억하는 사람이 그럴 수가 있는지.............................

얼마 전에 막 들어온 전철에 급하게 올라 탄 적이 있었습니다.

전철에 발을 들여놓으며 어디로 가는 건지 물어보았는데 아무도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문이 닫히고서야 누군가가 작게 알려주었습니다.

잘못 탔는데 참 빨리도 알려주더군요.

그 때 저는 <엄마를 부탁해>와 <옥상에 핀 민들레꽃>에서만 볼 수 있었던 어른들을 만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이게 바로, 머리는 알고 있는데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는 제 모습이 아닐까요?

<엄마를 부탁해>에서는 어느 날 갑자기 한 어머니가 사라진 이야기에서 나왔지만, 왠지 모르게 자꾸만 윤동주 시인이 쓴 <길>에 나오는 ‘무얼 어디다 잃어버렸는지’에 빠진 제 자신을 봅니다.  

목 차 목차없음

 
등록된 상품평이 없습니다.

위 정보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전재및 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하단의 저작권 침해신고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고객지원센터 | 저작권 침해신고 | 제휴 및 광고문의   
(주)미툰앤노벨대표이사 : 정현준개인정보책임자 : 정현준
본사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331번길 8, 15층 1502호 (정자동, 킨스타워)
사업자등록번호 : 272-81-00259통신판매업신고 : 제2017-성남분당-1125호
대표전화 : 
1644-9259팩스 : 031-724-2601help@me.co.kr